탄소중립 목표 달성…政 무탄소 발전 상용화 추진
탄소중립 목표 달성…政 무탄소 발전 상용화 추진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1.11.17 2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탄·가스복합발전 대체 수소·암모니아 활용 무탄소 발전 기술개발 추진
산업부 2030년까지 R&D 예산 중 30% 이상을 탄소중립 분야 투자 예정
산업부 청사. / 사진=뉴시스
산업부 청사. / 사진=뉴시스

【에너지타임즈】 산업부가 2050년까지 무탄소 발전 기술개발을 통한 무탄소 발전 상용화를 추진하는 한편 2030년까지 R&D 예산 30% 이상을 탄소중립 분야에 투자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7일 대한상공회의소(서울 중구 소재)에서 ‘제2차 탄소중립 산업전환 추진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탄소중립 산업·에너지 R&D 전략’을 발표했다.

이 전략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와 연계해 산업·에너지 탄소중립 R&D 17대 중점분야 핵심기술을 도출하고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 기술과 2050년 탄소중립 실현 기술로 나눈 뒤 단계별 개발 일정을 제시하고 있다.

2050년 탄소중립 실현 기술은 생산 방식을 근본적으로 혁신하는 기술이며, 산업부는 2030년까지 1단계 선행개발을 완료한 뒤 2040년과 2050년까지 단계별로 이 기술을 실증하고 고도화하게 된다.

산업부는 에너지 분야에서 발전용 가스터빈 연료를 수소·암모니아로 100% 전환하는 기술 상용화와 수소 기반 삼중 열병합시스템 개발 등을 통한 무탄소 발전을 보편화하는 한편 태양광발전 입지혁신 기술과 장수명 풍력발전용 터빈 상용화, GW급 해상풍력발전소 전력망 통합 기술 등 재생에너지 차세대 기술개발을 통해 태양광발전과 풍력발전 등을 대규모로 보급하게 된다.

특히 산업부는 2030년까지 청정연료 기반 무탄소 발전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산업부는 에너지 분야의 대표적인 기술로 ▲발전용 수소 혼소(50%) / 분산전원용 수소 전소(100%) 가스터빈 기술 등 청정연료 기반 무탄소 발전기술과 ▲15MW급 풍력발전용 터빈 기술 / 8MW급 부유식 해상풍력 상용화 기술 등 재생에너지 기술 ▲하루 2톤급 블루수소 생산기술 / 고효율 암모니아·수소 생산 통합공정 개발 등을 추진한다.

또 산업부는 재생에너지 발전 출력 변동률을 분당 5% 이내로 완화하는 단주기 출력 안정화용 고출력 ESS 기술개발, 재생에너지 수용성 향상을 위한 AC/DC 하이브리드 전력계통 운영 기술 등을 개발한다.

이뿐만 아니라 산업부는 탄소중립 R&D 예산을 늘려나갈 방침이다.

정부는 내년 탄소중립 R&D 예산을 2021년 8200억 원에서 1조2000억 원으로 대폭 늘리고 2023년 이후 R&D 예산구조조정 등으로 산업부 R&D 30% 이상을 탄소중립에 집중적으로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한편 산업부는 이날 수렴한 산업계 목소리를 바탕으로 관계부처와 협의하고 내달 최종(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