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가스복합발전 생명 연장되나?
석탄·가스복합발전 생명 연장되나?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1.11.16 16: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한전-발전공기업 수소·암모니아 발전 실증 추진단 발족
석탄·가스복합발전소 대체 수소·암모니아 혼소기술 상용화 추진
산업부 청사.
산업부 청사.

【에너지타임즈】 탄소중립 시대에도 석탄발전과 가스복합발전이 생명을 연장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청정연료로 손꼽히는 수소와 암모니아를 이 발전에 혼소하는 상용화 발전을 전담할 조직을 발족시키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기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전을 비롯한 발전공기업과 석탄발전과 가스복합발전의 화석연료를 수소·암모니아 등과 혼소할 수 있는 발전기술을 상용화하는 역할을 하게 될 ‘수소·암모니아 발전 실증 추진단’을 지난 16일 발족시켰다.

수소·암모니아 발전은 무탄소 연료인 수소와 암모니아를 기존 석탄발전과 가스복합발전에 안정적으로 연소시켜 전력을 생산하는 새로운 발전기술이며, 기존 전력 인프라를 활용하면서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어 탄소중립을 달성하게 하는 방안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 추진단은 2024년까지 ‘가스터빈 수소 혼소 한계평가와 연소 최적화 기술개발’과 ‘카본-프리(Carbon-Free) 친환경 암모니아 발전 기술개발’에 대한 연구개발을 완료하게 된다.

수소 발전 상용화는 가스복합발전을 대상으로 2028년까지 수소 50% 혼소에 대한 실증을 완료한 뒤 2035년 30% 이상 혼소, 2040년 30~100% 혼소나 전소를 목표로 정했다.

암모니아 발전 상용화는 석탄발전을 대상으로 2027년까지 암모니아 20% 혼소 실증을 완료한 뒤 2030년 전체 석탄발전 절반 이상에 20% 혼소를 적용하는 것으로 추진된다.

특히 정부는 암모니아 발전을 실제로 적용하기 위해 관련 법·제도 개선을 지원한다. 또 수소·암모니아의 안정적인 조달 등 에너지 안보 제고를 위해 국제적 공급망 구축을 선도한다.

강경성 산업부 에너지산업실장은 “최근 IEA 보고서 등에 따르면 수소·암모니아 발전은 기존 발전설비 자산과 관련된 인프라의 좌초자산을 최소화하고 재생에너지 변동성에 대한 유연성을 제공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정부는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안)에 2030년 암모니아 발전을 총발전량의 3.6%로 반영했고, 2050년 탄소중립 시나리오에 수소·암모니아 등 무탄소 가스터빈 발전이 2050년 총발전량의 13.8~21.5%로 반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