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원전 #3·4 공사 재개…국회·정부 결정 내리면 이행
신한울원전 #3·4 공사 재개…국회·정부 결정 내리면 이행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1.10.07 19: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한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7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한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에너지타임즈】 국회와 정부가 신한울원전 3·4호기 공사 재개를 결정한다면 한수원은 이를 바로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발언이 나왔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주) 사장은 7일 원자력안전위원회를 피감기관으로 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신한울원전 3·4호기 공사 재개 가능성에 대한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은 정부의 에너지 전환 로드맵에 따라 중단된 바 있으며, 한수원은 2017년 2월 정부로부터 발전 사업 허가를 받았으나 공사계획 인가를 받지 못했다.

이후 한수원은 신한울원전 3·4호기 공사계획 인가의 기간 연장을 신청했고, 산업부는 이 기간을 2023년 12월까지 미루는 것으로 결정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주호영 의원(국민의힘)은 신한울원전 3·4호기 공사와 관련 공론에 부치지 않는 이유 등을 따져 물었다. 또 원전을 건설하자고 설득할 때는 언제고 이제 와 건설을 안 하겠다고 하니 신뢰가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정 사장은 신한울원전 3·4호기 공사 재개와 관련해서 국회와 정부가 새로운 결정을 내리면 후속 조치를 성실히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변했다. 또 사견을 전제로 신한울원전 3·4호기 공사가 재개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