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4.28 금 08:55
에너지산업종합
신재생에너지체제 전환…브릿지로 가스발전 필요해전력공급 안정성 확보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수단 손꼽혀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08:38:1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네이버블로그

【에너지타임즈】내달 9일 대선을 앞두고 대선주자들이 원전과 석탄발전을 줄이는 반면 신재생에너지를 늘리는 것을 에너지공약으로 내놓고 있는 가운데 성공적인 공약이행 방안으로 가스발전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창섭 가천대학교 교수는 지난 19일 영산아트홀(서울 영등포구 소재)에서 기후변화센터 등 11개 에너지 관련 협회·학회에서 공동으로 주최한 에너지대토론회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이 자리에서 김 교수는 “우리나라는 무엇보다 에너지안보가 최우선시 돼야 하는 환경으로 에너지의 95%를 수입하는 에너지빈국인데다 전력설비 밀집도가 세계 최고 수준인 반면 전력망과 가스망에서 고립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에너지 안보를 위해서는 연료다변화가 필수”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연료다변화를 위해선 원전비중을 줄이고 현실성 있는 정책적 지원을 바탕으로 한 신재생에너지 확대, 신재생에너지체제로의 전환을 위한 가스발전 활성화 기반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방안을 내놨다.

특히 김 교수는 구체적인 실현방향으로 외부비용을 반영한 에너지세제 개편을 비롯해 발전전원별로 발전량을 적절하게 분배해 가동하는 발전량믹스 등 경제급전을 중심으로 한 현재 전력시장운영체계 개편 등을 손꼽았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 가스발전이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면서도 전력공급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수단이라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유승훈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는 원전과 석탄발전에서 신재생에너지와 가스발전으로의 전환과정에서 전기요금 인상과 전력공급 안정성, 과세 형평성 등 에너지 전반에 대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접근으로 문제를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혜영 소비자공익네트워크 본부장은 원전과 석탄발전 축소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의 진위여부는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면서 전기요금제도의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에너지 세재개편이 병행돼 합리적인 인상분이 산출될 경우 국민 수용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기도 했다.

   
▲ 동두천드림파워 전경. / 사진=뉴시스

김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네이버블로그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138-846 서울시 송파구 가락로 84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입자 : 김진철 | TEL 02-416-0166 | FAX 070-8277-9840
Copyright 2008 에너지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tim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