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동해안 전력계통 적기 건설방안 논의
산업부 동해안 전력계통 적기 건설방안 논의
  • 정아름 기자
  • dkekckd@naver.com
  • 승인 2024.07.05 1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망 적기 준공 위해 강원·경북 등 인허가 협조 요청
한전이 드론을 이용해 송전선로를 점검하고 있다.
한전이 드론을 이용해 송전선로를 점검하고 있다.

【에너지타임즈】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가 강원도·경상북도·한국전력공사·한국전력거래소 등과 함께 동해안 지역 전력계통 협의회를 열고 동해안 지역 전력계통 현안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전력망 전기 건설방안과 발전제약 완화대책 등을 논의했다.

최근 증가하는 지역별 전력계통 현안에 대한 정부·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등이 함께 현황을 공유하고 지역 맞춤형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산업부는 지역 전력계통 협의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날 협의회는 지난 3월 광주·전남에 이어 2번째다.

동해안 지역은 송전선로 부족으로 발전제약이 발생하는 곳으로 동해안 지역 전력망 부족 현상을 해결할 동해안-수도권 송전선로는 2008년 계획 이후 공사 진척이 없다가 2023년 전원개발 승인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공사가 시작되고 있다.

지난 2월 송전선로 11개 구간 전원개발 승인이 모두 마무리돼 2026년 적기 준공을 위한 행보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산업부는 전력망 적기 준공을 위해 합리적인 지자체 인허가 협조를 요청했으며, 이와 관련한 지자체 애로와 요청사항을 수렴했다.

또 산업부는 2022년 9월부터 구성된 ‘산업부-한전-전력거래소 동해안 제약완화 전담반(TF)’을 통해 추진한 동해안 지역 발전제약 완화대책을 공유하고 송전제약 전력구매계약 추진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이옥헌 산업부 전력정책관은 “전력계통 현안 해결을 위해 전력망 적기 건설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특히 동해안 지역은 다수 기초지자체를 경과한 장거리 송전선로 건설이 예정돼 있어 광역지자체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앞으로도 산업부는 지역 전력계통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계속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이번 동해안 협의회에 이어 전력계통 현안이 발생한 제주지역에 대해서도 협의회를 구성해 맞춤형 대책을 논의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