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에너빌리티 칠레 석탄발전 연료전환 수주
두산에너빌리티 칠레 석탄발전 연료전환 수주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4.05.21 1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레 북부 안토파가스타(Antofagasta)주 메히요네스(Mejillones)지역에 있는 375MW급 IEM(Infraestructura Energenica Mejillones)발전소 전경.
칠레 북부 안토파가스타(Antofagasta)주 메히요네스(Mejillones)지역에 있는 375MW급 IEM(Infraestructura Energenica Mejillones)발전소 전경.

【에너지타임즈】 두산에너빌리티가 민간발전사 엔지 칠레법인(Engie Energia Chile S.A.)에서 발주한 칠레 화력발전 연료전환사업을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칠레에 있는 발전설비용량 375MW급 IEM(Infraestructura Energenica Mejillones)발전소 연료를 석탄에서 천연가스로 전환하는 것으로 두산에너빌리티는 이 발전소에 자체적으로 개발한 버너와 부속 설비 등을 공급·설치하게 된다.

이 사업을 통해 이 발전소는 이산화탄소 40%, 질소산화물 70%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손승우 두산에너빌리티 파워서비스 BG장은 “발전소 연료전환은 신규 건설 대비 발전소 운영 정지 기간을 최소화할 수 있고 기존 설비를 최대한 활용하기 때문에 비용을 줄일 수 있는 경제적인 저탄소 발전 솔루션”이라고 소개하면서 “앞으로 두산에너빌리티는 발주처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해 이 프로젝트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산에너빌리티는 지난해 베트남 발전사업자 3곳과 친환경 연료전환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