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인상 계획…윤석열 후보, 백지화 공약 발표
전기요금 인상 계획…윤석열 후보, 백지화 공약 발표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2.01.13 21: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 등 발전원 비용‧효율 따져 에너지 계획 세워야 할 것 주장
비과학적 근거로 무조건 탈원전해야 한다는 사고방식 잘못 지적
13일 국민의힘 중앙당사(서울 영등포구 소재)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오는 4월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13일 국민의힘 중앙당사(서울 영등포구 소재)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오는 4월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에너지타임즈】 오는 3월 대선을 앞두고 윤석열 후보가 전기요금 인상의 문제점을 꼬집으면서 인상 계획을 전면 백지화할 것이란 공약을 내놨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으로 한전 적자가 쌓였다는 것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13일 국민의힘 중앙당사(서울 영등포구 소재)에서 현 정부가 졸속으로 밀어붙인 탈원전으로 발생한 한전의 적자와 부채의 책임을 회피하는 등 전기요금 인상의 짐을 고스란히 국민에게 떠넘기는 무책임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전기요금 인상 계획을 전면 백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전기요금을 무리하게 인상하게 되면 국민에게 큰 타격을 줄 수 있고,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급감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전기요금 부담까지 짊어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윤 후보는 전력공급을 원전‧가스복합발전‧석탄발전‧신재생에너지 등 4가지 전원으로 전력을 공급하고 있고, 이 전원의 비용과 효율을 다 따져 에너지 계획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비과학적인 근거에 따라 무조건 탈원전을 해야 한다는 사고방식으로 에너지 계획을 무단으로 변경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뿐만 아니라 윤 후보는 한전의 적자가 갑자기 늘어난 시점은 본격적인 탈원전 정책이 추진된 2018년부터 2019년으로 넘어가던 해고 국제 에너지 가격뿐만 아니라 탈원전 정책이 영향을 많이 미쳤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전은 지난달 오는 4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kWh당 4.9원씩 모두 9.8원의 기준연료비용을 인상하고 기후·환경비용을 오는 4월부터 kWh당 2.0원 인상을 결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