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비축기지 건설 프로젝트 41년 만에 완료
석유비축기지 건설 프로젝트 41년 만에 완료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1.11.19 18: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석유공사, 울산비축기지 지하공동 준공식 가져
전국 9곳 석유비축기지 1억4600만배럴 저장능력 갖춰
19일 석유공사 울산지사(울산 울주군 소재)에서 울산비축기지 지하공동 준공식을 가졌다.
19일 석유공사 울산지사(울산 울주군 소재)에서 울산비축기지 지하공동 준공식을 가졌다.

【에너지타임즈】 석유비축기지 건설 프로젝트가 41년 만에 마무리됐다. 이로써 우리는 전국 9곳 석유비축기지에 모두 1억4600만 배럴의 석유를 저장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석유공사는 울산비축기지 지하공동 건설을 완료하는 등 1980년부터 추진해 온 정부 석유비축기지 건설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19일 석유공사 울산지사(울산 울주군 소재)에서 준공식을 가졌다.

이에 앞서 정부는 1970년대 두 차례에 걸친 석유파동 후 1980년부터 석유비축계획에 의거 석유비축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정부는 이번 울산비축기지 준공을 계기로 울산·거제·여수·서산·구리·평택·용인·동해·곡성 등 전국 9곳 비축기지에 석유 1억4600만 배럴을 저장할 수 있는 저장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또 현재 정부 비축유는 모두 9700만 배럴 규모를 확보하고 있으며, 이 양은 국제에너지기구(IEA) 국제기준에 따라 산출하면 추가적인 외부 석유 도입 없이도 106일가량 지속할 수 있는 규모다.

민간 보유량인 1억 배럴을 추가하면 국내 지속 일수는 200일 가량이다.

박기영 산업부 2차관은 “최근 3년 만에 국제유가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에너지 수급 불안정성이 증가하는 시기에 에너지를 직접 비축할 수 있는 석유저장시설은 무엇보다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언급한 뒤 “최근 요소수 등 원자재에 대한 수급 불안정 현상이 나타나는 만큼 정부는 주요 원자재 글로벌 공급망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비축 품목 확대와 수입국 다변화 지원 등 수급 안정화 대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