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전기안전관리 실태조사…334곳 중 26곳 적발
첫 전기안전관리 실태조사…334곳 중 26곳 적발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1.09.05 1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발된 26곳 대상으로 업무정지·벌금·과태료 등 행정처분 예정
산업부 청사. / 사진=뉴시스
산업부 청사. / 사진=뉴시스

【에너지타임즈】 정부가 주요 전기설비와 전기안전관리 위탁·대행사업자 26곳을 적발했다. 이들은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주요 전기설비와 전기안전관리 위탁·대행사업자 등 334곳을 대상으로 한 실태를 조사한 결과 국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중대한 위법이 확인된 26곳을 대상으로 업무정지·벌금·과태료 등의 행정처분을 조치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전기안전관리 업무 부실 방지와 전기사고 예방을 목적으로 하는 ‘전기안전관리법’에 근거해 진행됐으며, 이 법안 시행 후 처음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334곳 중 52.1%인 174곳이 안전관리 기록 작성 미비와 점검항목 일부 누락 등 안전관리 미흡 사례가 확인됐으며, 산업부는 이 사업장 전기안전 관리자에게 미흡 사항에 대한 개선·보완을 권고하는 한편 안전관리 규정 작성 안내 등을 지도하고 조언했다.

또 산업부는 일부 사업장과 대행사업자 등 26곳에 대해선 전기안전 관리자 미선임과 선임 신고사항 불일치 등 국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중대한 위법 사항이 확인돼 해당 사업장에 대해 위반 정도나 사안에 따라 벌금·과태료·업무정지 등 행정처분을 조치하고 행정처분 결과를 전기안전종합정보시스템에 공개해 사업장과 전기안전관리 업무종사자 등의 경각심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산업부는 전기안전관리 업무의 질적 향상을 위한 실태조사를 수시로 추진해 안전관리 업무 운영실태를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