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 부활한 ‘에너지 차관’…탄소중립 대응 방점
4년 만에 부활한 ‘에너지 차관’…탄소중립 대응 방점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1.08.03 14: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조직개편 골자로 한 산업부 직제 일부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에너지전환과 수소 등 미래에너지산업 육성 맡게 될 제2차관 신설
전력혁신정책관·수소경제정책관 등 신설하는 한편 인력 27명 보강
초대 제2차관으로 주영준·강경성·장영진 실장 등 내부인사 거론돼
산업부 청사 전경.
산업부 청사 전경.

【에너지타임즈】 현 정부 초기인 2017년 7월 폐지됐던 산업부 복수차관제도가 현 정부의 임기 7개월을 앞두고 부활했다. 정부가 탄소중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산업부 내 복수차관제도 신설 등을 포함한 대규모 조직개편을 단행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이 에너지 차관을 두겠다고 밝힌 지 8개월 만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열린 국무회의에 에너지 분야 조직개편 등을 골자로 한 ‘산업통상자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개정(안)’을 상정한 결과 이 안을 원안대로 의결돼 오는 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개정안 시행으로 산업부는 에너지 전담 차관인 제2차관을 비롯해 2개 관과 4개 과를 신설하는 한편 27명을 보강하게 된다.

제2차관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필수적인 에너지 전환에 드라이브를 거는 한편 수소에너지 등 미래에너지산업을 육성하는 역할을 전담하게 된다.

효과적인 에너지정책 수행을 위해 ‘에너지자원실’은 ‘에너지산업실’, 한시 조직인 ‘신재생에너지정책단’은 ‘재생에너지정책관’으로 개편됐다. 또 ‘자원산업정책관’과 ‘원전산업정책관’은 ‘자원산업정책국’과 ‘원전산업정책국’으로 재편됐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제2차관 소속 하부조직으로 신설되는 부서는 ‘전력혁신정책관’과 ‘수소경제정책관’ 등 2개 관을 비롯한 ‘전력계통혁신과’와 ‘재생에너지보급과’, ‘수소산업과’, ‘원전지역협력과’ 등 4개 과다.

전력혁신정책관은 탄소중립에 수반되는 전기화 확산에 대응한 안정적인 전원구성을 마련하는 한편 에너지신산업 육성과 전력계통망 투자 등 전력산업의 전반적인 혁신업무를 맡는다.

수소경제정책관은 수소경제로의 이행을 비롯한 세계시장 주도를 뒷받침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과 제도 개선, 투자 지원 등 수소의 생산·공급·유통·활용 등 모든 주기에 걸친 수소경제 활성화 관련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전력계통혁신과는 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른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한 전력망 인프라 확충, 재생에너지보급과는 대규모 해상풍력 프로젝트 지원 등 재생에너지 확대를 각각 전담하게 된다.

수소산업과는 청정수소 생산과 수급 관리, 수소전문기업 육성 등의 업무를 맡고, 원전지역협력과는 원전 인근지역과 상생협력을 비롯한 원전의 안전한 운영과 관리 등의 업무를 맡는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산업부는 이번 조직개편과 관련 조직을 보강하고 인력을 보강해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에너지시스템 혁신에 속도를 냄으로써 재생에너지와 수소 등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 내 제2차관이 신설됨에 따라 초대 제2차관 후보로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 강경성 산업정책실장, 장영진 산업혁신성장실장 등 내부인사들이 거론되고 있다. 현 정부의 에너지정책을 연속성 있게 이끌어가기 위해선 외부 영입보다 내부인사가 적합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주 실장은 행정고시 37회로 산업부에서 에너지기술팀장·에너지신산업정책단장 등을 지냈다.

강 실장은 기술고시 29회로 산업부에서 에너지관리과장·원전산업정책관·소재부품산업정책관 등을 역임했다.

장 실장은 행정고시 35회로 산업부에서 가스산업과장·에너지자원정책관·투자정책관 등을 지냈다.

산업부 제2차관 조직도.
산업부 제2차관 조직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