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안전보건관리비…지역난방공사 50% 이상 선집행 추진
산업안전보건관리비…지역난방공사 50% 이상 선집행 추진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1.07.20 12: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난방공사 본사 전경.
지역난방공사 본사 전경.

【에너지타임즈】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가 건설현장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안전모·비산방지망·안전화 등 건설현장에서 필요한 비용인 산업안전보건관리비 50% 이상 우선 집행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한다고 20일 밝혔다.

시공사는 안전시설물 설치와 안전보호장구 지급 등의 비용을 우선 집행한 후 발주기관으로부터 사후 정산으로 산업안전보건관리비를 지급받고 있다.

이 방식은 시공사 비용 발생 후 발주기관 정산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길어 시공사 자금 운용에 부담을 주고 있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지역난방공사 측은 이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는 한편 선제적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산업안전보건관리비 50% 이상을 우선 집행하는 것으로 제도를 개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지역난방공사는 이 제도의 조기 정착을 위해 산업안전보건관리비에 대한 보증증권을 시공사에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지역난방공사는 시공사와 안전한 일터 구현을 조성하기 위해 현장 중심의 안전관리 관련 제도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역난방공사는 안전시설물 설치와 안전관리 인력 인건비 등 안전관리 명목의 비용을 직접공사비에 반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