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미세먼지 영향…온실가스 배출 2년 연속 감소
코로나·미세먼지 영향…온실가스 배출 2년 연속 감소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1.06.08 1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청사 전경.
환경부 청사 전경.

【에너지타임즈】 지난해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이 코로나-19와 미세먼지 정책 등의 영향을 받아 2년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산하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2020년도 국가 온실가스 잠정배출량이 2019년 잠정치 기준 7.3% 줄어들고 현재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최정점을 기록한 2018년 확정치보다 10.9% 줄어든 6억4860만 톤으로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에너지 분야는 발전·화학·철강 등 산업 부문과 수송 부문에서의 에너지 소비가 줄어들면서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년 대비 7.8% 감소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실제로 석탄발전소 이용률은 가동 중지와 출력 제한 등의 영향을 받아 2018년 70%에서 지난해 61%로 줄어들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이동량이 줄어들면서 휘발유와 경유의 소비량도 2%와 5%로 줄었다. 또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도 전년 대비 3% 하락했다.

또 생산량 감소 영향으로 화학 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년 대비 7.6%인 350만 톤, 철강은 2.5%인 240만 톤, 시멘트는 8.9%인 220만 톤 등으로 ㄲ각 줄어든 것으로 추정됐다.

가정 부문에서 전년보다 0.3% 소폭 증가했으나 상업·공공부문에서 도시가스 사용이 11% 줄어 전년보다 150만 톤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