先 전력수급계획 수립…後 발전사업자 결정
先 전력수급계획 수립…後 발전사업자 결정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15.01.06 09: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油價 급락 전기요금 반영, 2~3월경 돼야만 판단 가능
【에너지타임즈】올 상반기 중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이 수립되고 발전사업자는 이 기본계획이 수립된 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국제유가 급락에 따른 전기요금 인하 여부는 오는 2~3월경에나 판단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5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문재도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은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상반기 중으로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차관은 이 자리에서 오는 3월까지 전력수요전망작업을 하고 난 뒤 4월부터 6월까지 발전소 건설의향이 있는 발전사업자들의 의향을 받아 마무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한 뒤 발전사업자 선정은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이 확정된 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 동안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 시 전력수요가 과대 예측되는 등의 문제가 있음에 따라 이를 개선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이 기본계획은 오는 2029년까지 국내 중장기 전력수요를 예측하고 원전·석탄발전·가스발전·신재생에너지 등 전원믹스를 어떻게 구성할지를 담게 된다.

특히 문 차관은 최근 국제유가 급락에 따른 전기요금 인하문제에 대해 전기요금 검토 자료가 되는 한국전력공사 결산보고서가 3월말에 나올 것이라고 언급했다.

산업부는 한전의 2014년도 결산서가 나오는 2~3월경 국제유가 하락이 전기요금에 미치는 영향을 보다 정확하게 알 수 있다면서 현재 2~3월경 전기요금 인하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 차관은 “국제유가 하락으로 석유시장의 변동성이 커졌지만 저유가는 우리에게 큰 기회와 축복이 될 것”이라면서 “소비시장이 안정되면 그만큼 정책에 여유가 생기기 때문에 올해는 이를 활용해서 그동안 미뤄뒀던 에너지정책들을 다시 한번 살펴볼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