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8 목 09:18
에너지산업종합
광해관리공단·원자력환경경단 인선…함흥차사 배경은정부의 적폐청산 드라이브에 유력후보자 도의적 문제 불거져?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17  19:49:0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네이버블로그

【에너지타임즈】광해관리공단과 원자력환경공단 기관장 인선작업이 늦어짐에 따라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들 기관과 같은 유형으로 인선작업을 진행한 기관에 대한 기관장 인선작업이 매듭된 것과 배치되고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진행되는 에너지기관 기관장 인선작업 중 가장 눈에 띄는 곳은 한국광해관리공단·한국전기안전공사·한국원자력환경공단·한전원자력연료(주). 이들 기관의 기관장 인선작업은 표면적으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결정하는 자리로 알려져 있다.

광해관리공단·전기안전공사·원자력환경공단 기관장 인선절차는 임원추천위원회에서 산업부 장관에게 추천하면 산업부 장관의 제청에 이어 대통령이 임명하게 된다. 또 한전원자력연료 사장은 사장추천위원회 추천을 받은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된다. 반면 한전과 가스공사 등의 기관장 선임절차는 ▲임원추천위원회 추천 ▲공공기관운영위원회 심의·의결 ▲산업부 장관 제청 ▲대통령 임명 등 상대적으로 복잡하다.

광해관리공단은 지난 9월 28일부터 10월 17일까지, 전기안전공사는 지난 9월 14일부터 20일, 원자력환경공단은 지난 11월 3일부터 13일까지, 한전원자력연료는 지난 10월 14일부터 23일까지 각각 후보자를 모집한 바 있다. 이들 기관의 기관장 인선작업은 이미 한차례이상 진행한 공통점을 갖고 있다.

지난 7일 문재인 정부의 1호 에너지기관 기관장으로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신임 사장과 정상봉 한전원자력연료 신임 사장이 각각 선임된 바 있다. 또 광해관리공단과 원자력환경공단의 기관장도 선임될 것으로 점쳐졌으나 현재까지 이렇다 할 소식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광해관리공단과 원자력환경공단의 인선작업이 늦어지는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먼저 광해관리공단 신임 이사장으로 대한석탄공사노동조합 위원장 출신인 A씨가 일찍이 유력한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지난 국정감사에서 2002년 이 후보자의 딸이 광해관리공단의 전신인 석탄산업합리화사업단 계약직으로 입사한 뒤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이찬열 의원(국민의당)이 특혜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다만 이 후보자의 딸 입사는 석탄산업합리화사업단 시절 인사규정에 따른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나 현재 광해관리공단 인사규정과 다르다는 점은 또 다른 논란을 만들어낼 수 있는 부분이다.

이뿐만 아니라 원자력환경공단 신임 이사장으로 TUV 코센(KOCEN) 대표인 B씨가 일찍이 이름을 올리면서 유력한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이 후보자는 전국대학생대표자협회의회에서 활동한 바 있으며, 前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장의 보좌관 출신이기도 하다.

현재 이 후보자는 원전품질보증 관련 한국전력기술(주)의 협력회사로 설립됐으나 이후 독일의 TUV로 인수된 TUV 코센에서 대표직을 맡고 있다.

다만 코센은 현재 원자력환경공단의 협력회사로 등록돼 있으며, 최근에도 경주방사성폐기물처분장 콘크리트 건전성 등과 관련된 과거부터 현재까지 계약을 맺고 사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광해관리공단과 원자력환경공단 등의 유력후보자 관련 법적인 문제에서 다소 자유로울 수 있으나 정부는 도의적인 문제와 관련 깊은 고민에 빠졌고 인사검증을 마무리짓지 못하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최근 문재인 정부가 적폐청산을 최대 국정과제로 손꼽은데 이어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기 때문이다.

   
▲ 광해관리공단 본사(왼쪽)와 원자력환경공단 본사.

김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네이버블로그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에너지타임즈(제호:에너지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다07918 | 등록일자 : 2008.02.13
발행인 : 김진철 | 편집인 : 김진철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84 서원빌딩 3층
발행일자 : 2008.02.13 | 대표전화 : 02)416-0166 | 팩스 : 070-8277-98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철
Copyright 2008 에너지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tim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