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7.26 수 21:40
에너지산업전력
8차 전력수급계획 초안…전력수요 원전 11기 줄어70% 영향 주는 국내총생산 0.9% 감소 주원인으로 손꼽혀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4  22:03:1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네이버블로그

【에너지타임즈】2030년 전력수요가 기존 전망보다 11.3GW가량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무려 원전 11기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지난 13일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2031년) 수요전망 워킹그룹에서 발표한 초안에 따르면 2030년 최대전력수요는 101.9GW로 예측됐으며, 이는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113.2GW보다 11.3GW나 감소된 것.

워킹그룹 측은 전력수요예측 정확성과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 시 사용한 전력패널모형 이외에도 미시모형 등 4개 추가모형을 이용해 보조적으로 타당성을 검증했고,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요는 모형에서 예측된 기준수요에서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과 동일한 수요관리 목표인 12%를 반영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전력수요전망이 급격하게 줄어든 이유는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이 크게 낮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내 평균 국내총생산 전망치는 2.5%로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의 3.4%보다 0.9% 줄었다.

전력수요전망에서 가장 중요한 변수는 국내총생산. 국내총생산은 전력수요전망에 70%, 가격현실화는 10%, 최근 전력소피패턴은 20% 등으로 각각 영향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전력수요전망도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 대비 0.3% 줄어든 것은 있으나 이렇게 급격한 감소는 처음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창식 성균관대학교 교수는 “3%대 중반 고도성장기 전력수요와 2.5% 경제 선진화된 시기의 전력소비패턴은 굉장히 다르다”면서 “미국의 경우 국내총생산이 증가하더라도 전력수요는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13일 코엑스(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열린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관련 수요전망 워킹그룹회의에서 유승훈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 등 참석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김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네이버블로그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138-846 서울시 송파구 가락로 84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입자 : 김진철 | TEL 02-416-0166 | FAX 070-8277-9840
Copyright 2008 에너지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tim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