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5.24 수 10:51
에너지산업원자력
여당 원전압박 행보 눈길…한수원은 협조하겠다는데최대 걸림돌은 30%에 육박하는 공정률로 2.5조 손실 추정돼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08:03:1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네이버블로그

【에너지타임즈】문 대통령의 핵심공약인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 중단과 관련 여당의 행보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현재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서 공식적인 언급을 하지 않은 상태이지만 적잖은 고민에 빠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미 공정률이 30%에 육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원전안전특별위원회와 원전전문가 등 17명이 지난 18일 한국수력원자력(주) 고리원자력본부를 방문해 건설 중단을 집중적으로 거론했다.

이 자리에서 최인호 의원은 노후 된 원전과 신규 원전 건설을 중단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공약사항이라면서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관섭 한수원 사장은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 중단은 문 대통령 공약사항인 만큼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 중단의 최대 걸림돌은 30%에 육박하는 공정률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수원 측은 이 자리에서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 중단으로 매몰비용과 계약해지에 따른 보상비용 등을 감안할 때 2조5000억 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했다. 또 자율유치신청사업 중단에 따른 지역상생지원금 1500억 원 집행중단과 함께 부지매입과 어선보상철회에 따른 지역주민 반발도 우려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한수원의 이 같은 주장에 “6년 동안 진행되는 프로젝트를 성급히 추진한 것은 한수원의 책임”이라면서 “매몰비용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에 비하면 크지 않은 수준”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프로젝트는 모두 8조8745억 원으로 울산 울주군 서생면 일원에 건설되는 1400MW급 한국형 신형가압경수로(APR1400) 2기를 건설하는 대규모 플랜트사업이다.

한수원은 지난해 6월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허가를 취득한 바 있다.

   
▲ 원전건설 현장 전경.

김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네이버블로그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138-846 서울시 송파구 가락로 84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입자 : 김진철 | TEL 02-416-0166 | FAX 070-8277-9840
Copyright 2008 에너지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tim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