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9.25 월 22:57
정치/정책
美 트럼프 행정부, 北 석탄·금속거래 기업 제재제3국에 거주하는 북한인 11명도 제재대상 포함시켜
정아름 기자  |  dkekckd@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01  18:32:0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네이버블로그

【에너지타임즈】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6차 핵실험 징후들이 포착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에 대한 무더기 제재를 가했다.

미국 재무부 산하 해외재산통제국은 북한에서 대량살상무기를 개발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위반하는데 따른 조치로 지난 31일 대북제재 행정명령 13382호와 13722호를 발표하면서 북한 기업 1곳과 개인 11명을 미국의 독자제재대상에 추가로 포함시켰다.

스티븐 므누신(Steven Mnuchin) 미국 재무부 장관은 “이번 대북제재는 북한 정부에서 불법적인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사용하는 네트워크를 차단하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의 자금차단을 위해 미국의 파트너와 동맹국가에게 비슷한 제재를 가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이번 제재의 특징은 ▲북한의 석탄기업을 목표물로 삼은 것 ▲북한의 우방국인 중국·러시아·베트남·쿠바에 근무하는 북한인 직접 제재대상 포함 ▲화학무기업체에 연계된 북한인 제재 등이다.

이번에 미국 재무부의 새로운 제재대상에 오른 북한 기업은 석탄과 금속을 거래하는 ‘백설무역’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 유엔 등 국제사회는 북한에 대한 제재가 효과를 내기 위해선 북한의 석탄기업을 조준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와 함께 제3국에 거주하는 북한인도 제재대상에 포함됐다. 새로운 제재대상에 오른 북한인은 강철수(중국)·박일규(중국)·리수영(쿠바)·장승남(중국)·조철성(중국)·한장수(북한)·김영수(베트남)·김동호(베트남)·김문철(중국)·김남응(러시아)·최천영(러시아) 등 11명이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사진=뉴시스

정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네이버블로그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에너지타임즈(제호:에너지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다07918 | 등록일자 : 2008.02.13
발행인 : 김진철 | 편집인 : 김진철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84 서원빌딩 3층
발행일자 : 2008.02.13 | 대표전화 : 02)416-0166 | 팩스 : 070-8277-98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철
Copyright 2008 에너지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tim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