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3 금 12:37
사회/문화
지난해 4대 시중은행 평균연봉 8200만 원 웃돌아
정아름 기자  |  dkekckd@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2  06:48:2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네이버블로그
【에너지타임즈】지난해 4대 시중은행원 연봉이 82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은행연합회에 공시된 각 은행의 연차보고서를 종합해 본 결과 신한·국민·하나·우리은행의 평균연봉은 8240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중 신한은행 1인당 평균보수는 8470만 원으로 4대 은행 가운데 가장 많았다. 신한은행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1조9403억 원으로 시중은행 가운데 1위를 기록했다.

국민은행 1인당 평균보수는 8300만 원, KEB하나은행원은 8200만 원, 우리은행원은 8000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네이버블로그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138-846 서울시 송파구 가락로 84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입자 : 김진철 | TEL 02-416-0166 | FAX 070-8277-9840
Copyright 2008 에너지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tim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