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2.24 토 14:57
에너지산업조명/LED
형광등제품 위해사례…93.4% 화재사고 집계돼
신미혜 기자  |  ssr7@energytime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1.17  17:57:1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네이버블로그
【에너지타임즈】최근 4년간 형광등제품 위해사례 중 93.4%가 화재사고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35개 제품에 대한 리콜명령이 내려졌다.

국가기술표준원과 한국소비자원은 해마다 위해사례가 증가하는 형광등제품에 대해 유형별로 분석하고 시중에 유통 중인 제품에 대한 안전성조사를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실시한 결과 최근 4년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onsumer Injury Surveillance System)에 접수된 767건의 위해사례 중 화재사고가 716건(93.4%)으로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낙하파손 47건(6.1%), 감전 4건(0.5%)으로 각각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화재사고 716건의 발생원인 중 안정기·전선 등 형광등기구 내부부품의 합성이 416건으로 58.1%를 차지했다. 또 과부하로 인한 과열이 62건(8.7%), 접속불량이 43건(6.0%)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번 제품안전성조사결과 조사대상 69개 형광등제품 중 35개 제품이 화재·감정 등의 우려가 있다고 보고 리콜명령을 내렸다.

이번에 리콜명령을 받은 제품은 주요부품을 인증당시와 다르게 임의로 변경해 제작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기술표준원 관계자는 “이번에 리콜명령을 받은 기업은 제품안전기본법에 의거 유통매장에서 해당 제품을 즉시 수거하고 이미 판매된 제품에 대해서도 소비자에게 수리나 교환 등을 해줘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미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네이버블로그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에너지타임즈(제호:에너지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다07918 | 등록일자 : 2008.02.13
발행인 : 김진철 | 편집인 : 김진철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84 서원빌딩 3층
발행일자 : 2008.02.13 | 대표전화 : 02)416-0166 | 팩스 : 070-8277-98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철
Copyright 2008 에너지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times.kr